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해외관

HOME > E 예술회관 > 해외관

우리나라 장애인예술을 이끌어온 예술인을 만나다
호메로스

이름, 직업, 장애 정보
이름 호메로스
직업 시인

유럽 최고의 시성 호메로스(호머)

 

호메로스는 그리스의 서사시인이다.

그는 서구문학의 조종(祖宗)이며, 그리스 최대의 시성이라 평가된다.

그의 생애에 관해서는 유명한 대서사시 <일리아드>와 <오딧세이아>의 작자라고만 알려졌을 뿐이다.

일설에는 개인이 아니고 편력시인의 집단명이라고도 하고 또는 실재하지 않은 전설적인 인물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크세노파네스, 헤로도토스 등의 확실한 증거 및 근대의 역사학문, 고고학적 발견과 연구 및 언어학상의 조사연구에 의하면 그는 실재의 인물로서 소아시아 이오니아 해변 스미르나의 출생으로, 시각장애인이었다고 한다. 태어난 연대는 B.C 900-800년 경이다.

장편 서사시 <일리아드>는 15,693행으로 되어 있고, 제목이 ‘아킬레우스의 저주와 분노’로 되어 있는데 트로이전쟁 중의 51일 간에 일어난 영웅 아킬레우스를 중심으로 한 기사의 이야기이다.

<오딧세이아>는 12,110행으로 지혜로운 사람으로 유명한 이타카 섬의 오딧세우스를 중심으로 한 트로이아 함락 후 10년 간의 이야기이다.

이 두 편은 완벽한 예술적 구성으로 당시 문화에 지주적 존재로 평가되었으며, 후세의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또한 그의 이름은 시인의 대명사처럼 되었다.

문예사적 측면에서에서 호메로스의 가치는 우선 형태와 플롯의 완벽한 통일성과 모든 인간의 기본적인 정서와 모티브의 파악, 보편적인 견지에서 본 위대한 인물들의 나무랄 데 없는 개성화, 인생의 위엄, 쾌락과 비극, 죽음의 고찰, 종교와 윤리 등으로 훗날 서구문명의 조류를 이룬 그리스적인 성격을 바탕으로 하여 방대한 스케일을 건전한 도덕에 의해 하나의 세계관으로 이룩한 것에 그 가치가 영원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