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해외관

HOME > E 예술회관 > 해외관

우리나라 장애인예술을 이끌어온 예술인을 만나다
다르시 폴랜드

이름, 직업, 장애 정보
이름 다르시 폴랜드
직업 기자
장애 전신마비

전신마비로 뉴스 현장을 구석 구석 누비는 다르시 폴랜드

 

다르시 폴랜드는 전신마비로 손가락 하나 움직일 수 없는 여성이 미국 미니애폴리시의 지방방송국에서 현역기자로 시청자들에게 뉴스를 전해주고 있다.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다 목뼈가 부러진 폴랜드는 어려서부터 방송기자가 되는 것이 꿈이었고 사고 당시에도 방송국에서 보조요원으로 일을 배우고 있었다. 전신마비 장애가 그녀의 꿈을 포기하게 만들 수도 있었지만 꿈을 실현하기 위해 대학에 진학하여 매스컴학을 공부하고 마침내 방송기자가 되었다. 처음에는 사건을 분석하고 자료를 정리하는 일을 맡아했다. 아무리 의지가 강하다고 해도 발로 뛰는 취재기자가 되기에는 제약조건이 너무도 많았다. 그러나 그는 장애인용 특수차를 구입하여 사건현장 어디든 달려갈 수 있는 여건을 스스로 마련하여 현장으로 나갔다.

그녀의 탁월한 기자역량을 인정한 방송국에서 1992년 다르시 폴랜드를 일선기자로 발령했다. 그녀는 특종을 도맡아 터뜨렸는데 그 비결은 다른 기자들에 비해 순발력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취재원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그녀에게 더욱 속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인간적인 접근 방식이었다. 한번은 휠체어를 탄 한 소녀가 그녀를 찾아와 결의에 찬 눈빛으로 “난 이 세상에서 할 일이 없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런데 TV에 나오는 당신을 본 뒤 나도 방송기자가 되겠다고 결심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의 꿈을 이루면서 다른 장애인들에게는 새로운 꿈을 심어준 것

이다.

 

 
예술인활동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