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전시관

HOME > E 예술회관 > 전시관

장애인미술을 감상하세요
게시물 검색
지현곤
emiji 조회수:2032 118.36.214.171
2014-01-17 09:57:00



지현곤

-이 메 일: acdozzz@naver.com

 

<활동분야> 

  • 카툰 작업 및 전시

 

 

 <주요경력>

  • 1990 만화잡지 독자란으로 그림 투고
  • 1991 카툰으로 신인 데뷔
  • 2009 중학교 미술 교과서(중앙교육진흥연구소) 작품 수록 [작품명 : ‘노아의 방주-무기 반입 금지’]
  • 2010 중학교 2학년 국어 교과서(금성출판사) 작품 수록 [작품명 : ‘TV 리모콘’]

 

<전시경력>

  • 2007 서울 애니메이션 첫 전시회 (서울 애니메이션 센터)
  • 2007 서울 애니메이션 미발표 작품기획전 (서울 애니메이션 센터)
  • 2008 뉴욕 첼시 화랑 전시 (뉴욕 첼시 아트 갤러리)
  • 2008 지현곤 카툰 귀국전시 (서울 애니메이션 센터, 우림 갤러리)
  • 2009 지현곤 카툰 세상전 (울산 현대예술관 미술관)

 

<수상경력>

  • 1993 대전 국제만화영상전 동상
  • 1994 서울 만화전 금상
  • 1995 국제 서울 만화전 대상
  • 1995 대전 국제만화대상전 특별상
  • 1996 국제 서울만화전 은상
  • 1996 대전 국제만화대상전 동상
  • 1996 운평만화대상 카툰 부분 우수상
  • 2001 대전 국제만화대상전 공로상
  • 2003 대전 국제만화영상전 자유부분 은상
  • 2006 대전 국제만화영상전 우수작가상
  • 2010 제5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 (미술부문)

 

 

<저서>

  •  카툰집 「지현곤 카툰집」(서울애니메이션, 2007)
  • 「40년만의 외출」(대동문화, 2007)
  • 「JI HYUN GON(From Possibility to Actuality)」(결게이트, 2008)
  • 에세이 「달달한 인생」(생각의 나무, 2010)

 

지현곤은 세 살 때 척추에 결핵균이 퍼져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더 이상 걸을 수 없게 되었다. 그로부터 40여년간 대부분의 시간을 방 안에서 보냈다. 그와 세상을 연결해 주었던 것은 동생이 빌려오던 만화책과 집의 창문 그리고 TV였다. 그는 정규 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동생이 빌려오는 만화로 한글을 깨우쳤다. 만화 속 인물의 표정이나 행동들로 단어의 의미를 알 수 있었던 그는 만화를 보고 캐릭터를 따라 그리며 연습을 하였다. 이후 잡지에 습작들이 여러 차례 실리면서 매년 국제대전에 출품하여 수상을 하였다.

 

그는 작품들을 서울애니메이션 센터에 보내기도 하였는데 그의 작품을 유심히 지켜본 서울애니메이션 측은 기획전 제의를 하였고 2007년 7월 생애 첫 전시회를 열게 되었다. 당시 전시회 반응이 좋아 이후로도 계속 전시회를 가질 수 있었는데 다음 해인 2008년 3월에는 미국 뉴욕 아트 게이트 갤러리 초청으로 ‘가능성으로부터 현실로’라는 제목으로 단독 전시회를 열었고 이 전시회에서 작품이 모두 판매되는 성과도 거두었다.

 

그는 건강이 허용한다면 작품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고 싶다.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현재 집의 위치가 큰 건물들 틈에 있어 밖을 잘 볼 수 없고 북향이라 1년 내내 달을 관찰하기가 어렵기에 될 수 있다면 남향으로 창이 나 있고 주위가 막혀 있지 않은 전망 좋은 집에서 1년 내내 달의 변화를 관찰하는 것이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