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도서관

HOME > E 예술회관 > 도서관

장애인문학의 총집합
게시물 검색
[시] 정재한 『꽃을 꽃이라 부르는 것은』
emiji 조회수:1378 118.36.214.171
2013-12-27 13:49:00

꽃을 꽃이라 부르는 것은
정재한 | 경영원 | 1992


『꽃을 꽃이라 부르는 것은』은 저자의 첫 번째 시집이다. 세상에 대한 거부의지를 드러내기도 하지만 그런 마음 속에 자리 잡은 순수하고 때묻지 않은 저자의 순수함이 짙게 묻어난 작품들이 돋보인다. 

 
●구성

제1부 한 가지 소원이 있다면
제2부 꽃을 꽃이라 부르는 것은
제3부 아이야 같이 걷자
제4부 목련꽃


●책 속에서

유리창

            정재한


유리창도
마음이 있는가보다
유리 가슴에
시선이 머무름이
솔직히 비춰 주기에

내 마음은 무디어
사랑하기 보다는 미워했고
이해하기 보다는 오해 했기에
마주할 짝이 없다

반성으로 마음을
매일 닦고 번갈아 닦아
사랑으로 이웃을 볼 수 있는
마음을 만들련다

정재한
1967년생. 뇌병변장애
1985년 KBS 주최 엄마와 함께 백일장 시 부문 우수상
1986년, 1987년  전국심신장애자 작품전시회 동상 및 장려상
1989년 중앙일보사 중앙독서감상문 장려상, 1990년 통일문예작품현상 동상 외
저서 『꽃을 꽃이라 부르는 것은』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