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HOME

게시물 검색
장애예술인 1만명 취업 시대 열리나
emiji 조회수:14
2019-10-02 19:34:00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614066&code=61121111&cp=nv

 

국민일보

[시사]

장애예술인 1만명 취업 시대 열리나/2019.08.18

 

한국장애예술인협회(방귀희 회장)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해경 이사장)이 17일 공동 주최한 2019장애예술인 세미나에서 ‘장애예술인 일자리 만들기’라는 주제에 걸맞은 제안들이 쏟아져 나왔다.

 
(사)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장 겸 숭실사이버대학교 교수인 방귀희박사는 기조발제를 통해 “장애예술인후원고용제도 도입을 주창했다.

방 교수는 “장애예술인은 예술이라는 능력에 맞는 직업생활을 할 권리가 있고, 장애예술인의 직업적 권리가 보장되어야 하며 창작활동은 근로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며 법조항을 근거로 설명했다.

특히 방 교수는 자신이 직접 조사한 장애예술인 고용 사례 15케이스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장애예술인을 고용하고 있는 곳이 기업인 경우는 3개이고, 나머지는 사회적 기업과 장애인단체 산하 예술단이 각각 6개로 기업의 참여가 아직은 미미하지만 장애예술인 고용의 가능성은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방 교수는 “고용 장르는 음악이 80%로 장르의 확대가 필요하고, 장애유형도 발달장애가 60%를 차지하고 있는 것과 급여 규모가 100만원 미만이 60%로 매우 낮고, 고용기간도 1~2년이 93%에 이르러 고용 상태가 열악하고 불안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장애예술인후원고용제도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제도는 기업에서 장애예술인을 지원하면 장애인을 고용한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 제도의 시행 방안은 기업에서 장애예술인을 고용하는 형태이지만 출근은 예술인 본인의 작업실로 해 창작활동을 하고, 장애예술인의 창작을 근로로 환산하기 위해 작품 활동을 증명하는 방법으로 기업의 휴게 공간에서 집필 작품 소개나 전시회 그리고 공연 등을 1년에 1~ 2회 실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제도를 시행하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장애예술인 고용지원 규정이 있는 ‘장애예술인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1만 장애예술인들이 주장하고 있다.

현재 이 법률은 국회법안심사소위원회에 계류중이다.

장애예술인의 현실을 소개하는 주제발표에서 최지현 화가는 “26세 때 추락 사고로 전신마비 장애를 갖게 된 후 미술을 택했는데 사람들은 취미 생활로 알고 있지만 깨어있는 모든 순간이 노동인데 노는 사람이 되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크다며 소속감을 갖고 작품활동을 안정적으로 하고 싶다”고 했다.

우리 나라 휠체어무용을 개척한 김용우 무용수는 “대학시절 교통사고로 장애를 갖게 되었는데 장애인무용수로 무용작품을 만들더라도 일반 대중들 앞에서 지속적으로 공연을 해야 일정한 수입이 생기고 그래야 더욱 발전적인 무용활동을 할 수 있지만 현재의 상황은 장소대관부터 관객 동원까지 쉬운 것이 하나도 없다”며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만화인협동조합 조재호이사장은 장애인웹툰교육 후 취업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기업혁신성장센터 김현종센터장은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으로 장애예술인의 취업 가능성은 있다”고 거론했다.

발달장애화가 자녀를 둔 어머니 김은정씨와 웹툰작가를 꿈꾸는 김유경씨 등이 토론자로 나서기도 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스묵크로키 분야를 개척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석창우 화백을 비롯 방송인 강원래, 성악가 최승원 등 스타급 장애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해 장애예술인들의 힘을 결집하는 효과도 확인됐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댓글[0]

열기 닫기

예술인활동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