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회원메뉴 바로가기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분문 바로가기

HOME

게시물 검색
국내 첫 장애인예술 관련 법률 탄생 임박
emiji 조회수:16
2019-10-02 19:16:00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492589&code=61121111&cp=nv

 

국민일보

[시사]

국내 첫 장애인예술 관련 법률 탄생 임박/2019.07.13.

 

 

전국 1만 장애예술인들의 눈길이 국회로 쏠리고 있다.

국회법안심사소위원회가 오는 16일 개최되기 때문이다.

이번 소위에서는 장애인예술 관련 2개 법안이 다뤄진다.

2016년 11월 28일 나경원의원이 대표발의한 ‘장애예술인 지원에 관한 법률안’ 제정과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지난 5월 21일 대표 발의한 장애예술인 지원에 대한 근거 규정을 마련한 ‘예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 개정에 대한 심의가 진행되는 것이다.

장애인예술 관련 법률이 전무한 상태에서 처음 발의된 두 개 법안이 법안소위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에 대해 기대와 우려가 교차되고 있다.

13일 한국장애예술인협회에 따르면 장애예술인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국회공청회(2017년 11월 23일)에 참여했던 장안대학교 행정법률학과 정승재교수는 법률안 제13조(장애예술인진흥기금의 설치 등)에 대한 부담으로 반대를 할 우려가 있지만 장애예술인진흥기금은 별도의 예산 책정 없이 예술인복지기금과 사회적 약자에게 사용되는 복권기금에서 각각 1%만 장애예술인에게 사용해도 충분히 마련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대표는 공청회에서 많은 국회의원들이 장애예술인의 자격 수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함에 따라 2018년 ‘장애예술인수첩’을 발간하고 수첩에 수록된 343명의 장애예술인을 분석한 결과 장애예술인들은 정상적인 등용문인 공모에 입상하여 데뷔한 경우가 62%나 되고, 대학졸업 학력이 50.4%, 대학원 이상의 학력도 45%일 정도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며 장애예술인의 수준을 입증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실시하는 장애인문화예술지원사업의 배분 현황을 보면 올해도 역시 단체 지원이 79%로 장애예술인들은 정부 지원을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여전히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2012년 장애문화예술인실태조사(문화체육관광부, 2013) 결과에서도 장애예술인의 82.18%가 발표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장애예술인의 활동에 어떤 지원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창작비용 지원이 43.9%로 1순위를 차지해 창작지원금에 대한 욕구가 가장 컸다.

이에 따라 장애예술인들은 장애인복지계와 예술계에서 배제당하고 이중의 고통 속에 있는데 이 고통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이 법률로 안전망을 마련해주는 것이기에 여당과 야당 모두 시급한 민생법으로 인식하고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댓글[0]

열기 닫기

예술인활동증명